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ID / 비밀번호 찾기
HOME | 공지사항 |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현재위치 : HOME > > 자유게시판
2007-07-20 16:28:21 조회 : 5819         
  여보시게...이 글좀 보고가소... 이름 : 류칠하 
                   여보시게...이 글좀 보고가소...

      여보시오...

      돈있다 유세하지 말고

      공부 많이 했다고 잘난척 하지 말고

      건강하다 자랑하지 마소.

      명예있다 거만하지 말고

      잘났다 뽑내지 마소.

      다 소용 없더이다.




      나이들고 병들어 자리에 눕으니

      잘난 사람 못난 사람

      너 나 할 것 없이

      남의 손 빌려서 하루를 살더이다.

      그래도 살아 있기에

      남의 손으로 끼니 이어야 하고

      똥 오줌 남의 손에 맏겨야 하니

      그 시절 당당하던 그 모습 그 기세가

      허무하고 허망하기만 하더이다.




      내 형제 내 식구 최고라며

      남 업신여기지 마소.

      내 형제 내 식구 마다하는 일

      피 한방울 섞이지 않은 그 남이

      눈 뜨고, 코 막지 않고도

      따뜻한 마음으로 미소 지으며

      입으로 죄짓지 않고 잘도 하더이다




      말하기 쉽다 입으로 돈 앞세워

      마침표는 찍지 마소.

      그 10 배를 준다해도 하지 못하는 일

      댓가 없이 베푸는 그 마음과

      천직으로 알고 묵묵히 자리 지키는

      그 마음에 행여 죄 될까 두렵소이다.




      병들어 자리에 누으니

      내 몸도 내 것이 아니온데

      하물면 무엇을 내 것이라 고집하겠소.

      너 나 분별하는 마음 일으키면

      가던 손도 돌아오니




      길 나설적에 눈 딱 감고

      양쪽 호주머니에 천원씩 넣어

      수의복에는 호주머니가 없으니

      베푸는 마음을 가로막는 욕심 버리고

      길가 행인이 오른손을 잡거던

      오른손이 베풀고

      왼손을 잡거던

      왼손이 따뜻한 마음내어 베푸소




      그래야 이 다음에

      내 형제 내 식구 아닌

      남의 도움 받을 적에

      감사하는 마음,

      고마워 하는 마음도 배우고

      늙어서 남에게 폐 끼치지 않고

      고옵게 늙는다오




      아시겠는가......?

 하회촌지킴이 07-08-13 22:58   
인 생이 왜 사느냐

                          어떻게 살아 가느냐

                          굳이 묻지 마시게

 

                       사람 사는 일에

                          무슨 법칙이 있고

                          삶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그냥 세상이 좋으니 순응하며 사는 것이지

                          보이시는가

 

                       저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조각 흰구름

                          그저 바람 부는대로 흘러 가지만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다운가

                          진정 여유있는

                          삶이란 나 가진만큼으로 만족하고

                          남의 것 탐내지도 보지도 아니하고

 

                        누구하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누구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오직 사랑하는 마음하나 가슴에 담고

                         

                         물 흐르듯 구름가듯

                         그냥 그렇게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남들은 저리 사는데 하고

                                 부러워하지 마시게

                                 깊이 알고 보면

                          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삶의 고통이 있고

                          근심 걱정 있는 법이라네

 

                               옥에도 티가 있듯

                               이 세상엔 완벽이란 존재하지 않으니까

                               그저 비우고

                               고요히 살으시게

 

                           캄캄한 밤 하늘의 별을 헤며

                                  반딧불 벗 삼아 마시는 막걸리 한잔

                                  잠이 들어도 마음 편하면 그만이지

 

                            값 비싼 술과 멋진 풍류에 취해 흥청거리며

                                  기회만 있으면

                                  더 가지려 눈 부릅뜨고

                                  그렇게 아웅다웅 하고 살면 무얼하겠나

 

                             가진 것 없는 사람이나

                                  가진 것 많은 사람이나

                                  옷 입고 잠 자고 깨고 술 마시고

                                  하루 세끼 먹는 것도 마찮가지고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갈 때

                                  빈 손 쥐고 가는 것도 똑 같지 않던가

                                          

                              우리가 100년을 살겠나 1000년을 살겠나

                                  한 푼이라도 더 가지려 발버둥쳐 가져 본들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을 써서 올라 본들

 

                               인생은 일장춘몽 들여 마신 숨마져도

                                    다 내 뱉지도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마지막 입고 갈 수의에는 주머니도 없는데

 

                                 그렇게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이름은 남지 않더라도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 하는 사람이나 없도록

                                           허망한 욕심 모두 버리고 베풀고

                                                  비우고 양보하고 져주고

                                                  德을 쌓으며

                                                  그저 즐겁게 살다가 조용히 떠나세나.
  ◁ 이전글   다음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관리자에게
Copyright ⓒ 2010 by 하회마을 동행안내 All rights reserved.
상호 : 하회마을쉼터 / 대표 : 유영일 / 하회문화권역 회원제 유료 동행안내,사군자 체험,부채 족자판매
사업자등록 : 314-01-50731 / 통신판매신고 : 제 2009-5070129-30-2-00076호 / 간이과세자
주소 : (760-812) 경북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 276-4번지 상가8동 / 전화 : 010-8588-9925 054-841-9925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유영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