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ID / 비밀번호 찾기
HOME | 공지사항 |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첩 현재위치 : HOME > 사진첩 > 사진첩
   원지정사 2010-01-06 11:10:01  
  이름 : 하회촌지킴이      조회 : 3888      

부용대에서 내려다본 원지정사

 

 

 



 


 

<遠志精舍記(원지정사기)>

 

 築精舍 干北林(축정사 간북림)

북쪽 숲속에 정사를 지으니,

 

凡五間(범오간)

모두 다섯칸이다.

 

東爲堂, 西爲齋(동위당, 서위재)

동쪽은 마루요,

서쪽은 서재이다.

 

由齋北出(유재북출)

서재에서 북쪽으로 나가다가,

 

又轉而西(우전이서)

서쪽으로 돌아서,

 

高爲摟 以俯江水(고위루 이부강수)

높게 루를 지었는데,

강물을 내려다 보기 위함이다.

 

旣成, 扁其額曰, 遠志(기성, 편기액왈, 원지)

집을 다 짓고서,

편액하기를

 원지라 하고,

 

湖山登望之美, 不識言(호산등망지미, 불식언)

산수의 아름다움은

 말하지 않았다.

 

客疑其義, 余告之曰, 遠志(객의기의, 여고지왈, 원지)

 어떤 나그네가 그 뜻을

이상히 여기므로 내가 그에게 일러주기를

원지는

 

 本藥名, 一名小草(본약명, 일명소초)

원래 약초이름으로서

 일명 小草(소초)라고 한다.

 

昔 晋人, 問謝 安曰 “遠志, 小草, 一物”(석 진인, 문사 안왈, “원지, 소초, 일물”)

 옛날 중국의 진(晋)나라 사람 환온(桓溫)이

사안(謝安 字는 安石)에게 묻기를

 원지와 소초는 한물건인데

 

而何 爲二名(이하 위이명)

어찌

 두 이름을 쓰는가? 라고 했다.

 

或曰, 處爲遠志, 出爲小草(혹왈, 처위원지, 출위소초)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들어앉아 있을 때는 원지요.

 밖에 나가서는 소초가 된다하니,

 

安有愧色(안유괴색)

사안은 부끄러운 빛을 감추지 못했다.

 

余在山, 固無 遠志, 出 而爲小草, 則固也(여재산, 고무 원지, 출 이위소초, 칙고야)

내가 산야에 살 때에

 본래 원지가 없었으니,

시정간에 나아가 소초가 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是有相類者(시유상류자)

이것이 서로가 비슷한 점이다.

 

又醫家 以遠志, 專治心氣, 能撥昏鷁煩(우의가 이원지, 전치심기, 능발혼익번)

또한 의가(醫家)에서는 원지로서,

오로지 심기(心氣)를 다스려,

혼탁한 정신과 번민을 풀어 헤칠 수 있다.

 

余年來, 患心氣, 每餌藥(여년래, 환심기, 매이약)

내가 여러해 전부터,

 심기가 맑지 못함을 걱정하여

늘 약을 쓸때마다

 

輒用遠志(첩용원지)

원지를 사용하니,

 

其功不敢望, 因推類, 而引其義(기공불감망, 인추류, 이인기의)

그 공을 내 감히 잊고 돌아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그 뜻을 미루어 보면

 

治心之說, 亦儒者商談, 如此數義(치심지설, 역유자상담, 여차수의)

마음을 다스린다는 설(說)은

우리 선비들이

늘 하는 말이다.

 

 皆可爲齋號(개가위재호)

“이 두가지 뜻만 하더라도 서재 이름으로 할만하다.” 하였다.

 

 而舍後西山, 適産遠志(이사후서산, 적산원지)

정사 뒤 서산에

 마침 원지가 저절로 자라나

 

每山雨時至, 靑翠秀佳, 助爲精舍幽趣(매산우시지, 청취수가, 조위정사유취)

늘 산비에 흠씩

 푸른 빛을 머금고,

빼어나는 모습이

 

隨命精舍, 曰遠志, 取其實也(수명정사, 왈원지, 취기실야)

정사의 그윽한 정취를 더욱 돋우어 주고 있음에랴!

 드디어 원지정사라고 이름 한 것이니,

모두 사실을 취해온 것이다.

 

嗚呼, 遠者, 近之積也(오호, 원자, 근지적야)

 아!

먼 것은

가까운 것이 쌓여져 나아간 것이요.

 

志者, 心之所之也(지자, 심지소지야)

 뜻(志)은

마음이 방향을 잡은 것이다.

 

上下四方之宇, 古往今來之宙, 可謂遠矣(상하사방지우, 고왕금래지주, 가위원의)

상하사방의 끝없는 공간으로 보나

아득한 옛날로부터 흘러온 지금까지의 시간으로 보나,

우주란 참으로 멀고도 먼 것이다.

 

而吾之心, 皆得之焉(이오지심, 개득지언)

내 마음이

방향을 얻었고,

 

 之焉 故有所玩(지언 고유소완)

 방향을 얻은 까닭에

기뻐하는 것이며,

 

玩焉 故有所樂(완언 고유소락)

기뻐하므로서

즐거움을 얻었고,

 

 樂焉 故有所望(락언 고유소망)

즐거워하므로서

자연 잊은 것이 있으니

 

望者何 忘其室之小也(망자하 망기실지소야)

잊는 것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집의 협소한 것을 잊어버린다는 것이다.

 

淵明詩曰(연명시왈)

도연명(陶淵明)의 시에

 

“心遠之自偏”(“심원지자편”)

마음이 세속과 머니 사는 것이 절로 한가롭도다 하였으니

 

微斯人, 五誰與歸, 是爲記(미사인, 오수여귀, 시위기)

 이 사람이 아니었다면

 내 누구와 더불어 취향(趣向)을 같이 할 것이었던가!

이로서 기(記)하노라.

 

戊寅 四月 望前一日 主人 西厓居士 書

(무인 4월 망전1일 주인 서애거사서)

 

무인년(1578년 선조11년) 4월 보름 하루전날

주인 서애거사 쓰다.

 

甲申年(갑신년) 2004. 2. 河庭齋에서 십삼대손 柳永一 근역

 

 陶淵明의 詩 飮酒 

 

 

結廬在人境(결여재인경)이나,     내가사는 초가집 마을안에 있으되,

 

而無車馬暄(이무거마훤)이라,     시끄럽던 수레소리 들려오지 않노라.

 

問君何能爾(문군하능이)오.        그대에게 묻노니 이럴수가 있는가?

 

心遠地自偏(심원지자편)이라,     마음이 멀리 있으매 사는 것이 절로 한가로울수밖에,

 

采菊東籬下(채국동리하)라가 ,    동쪽편 울타리밑에서 국화송이 꺽다가

 

悠然見南山(유연견남산)이라 ,    허리펴고 유유히 남산을 바라보노라.

 

山氣日夕佳(산기일석가)에,        산의기운 밤낮없이 매맑기 그지없고,

 

飛鳥相與還(비조상여환)이라,     날새들은 서로서로 짝지어 돌아간다.

 

此中有眞意(차중유진의)하나,     내가 사는 이 삶에 참뜻 있건마는,

 

欲辯已忘言(욕변이망언)이라.     말하려하다가 할말 이미 잊었노라.


 

 ※ 욕변이망언(欲辯已忘言),

 

    말하고자 하나 이미 할말을 잊음.

 

   

      老子의

 

     “말하는 자는 알지 못하고, 아는 자는 말하지 않는다.”

     (言者不知, 知者不言)에서 나온 것.



병산서원
옥연서당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관리자에게
Copyright ⓒ 2010 by 하회마을 동행안내 All rights reserved.
상호 : 하회마을쉼터 / 대표 : 유영일 / 하회문화권역 회원제 유료 동행안내,사군자 체험,부채 족자판매
사업자등록 : 314-01-50731 / 통신판매신고 : 제 2009-5070129-30-2-00076호 / 간이과세자
주소 : (760-812) 경북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 276-4번지 상가8동 / 전화 : 010-8588-9925 054-841-9925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유영일